올해 생일은 그리움이자 보고픔이…

올해 생일은 그리움이자 보고픔이다.
감사의 표시로 받은 꽃..
그리고 받은 꽃과 케익
따뜻한 마음을 받다.

Bookmark the permalink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